본문 바로가기

시와 사진

꽃보다 아름다운 그리움

 
윤기영의 그리움의 연서 0807 
꽃보다 아름다운 그리움
꽃은 바라봐서 아름답고
사랑은 그리워서 아름다운가 보다
봄의 향기가 그리운 것은
지울 수 없는 가슴의 향기인가보다 
세상이 꽃보다 아름답지 못하다는 것은 
선에서 악으로 물들어가기 때문이다
오늘은 깊은 꽃향기에 취하고 싶다
이유 없는 그리움에 취조당하고 싶다.    
 

'시와 사진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[스크랩] 외롭다는 것은  (0) 2008.06.12
[스크랩] 비가 내리면 그리운 사람  (0) 2008.05.19
잠들지 않는 그리움  (0) 2008.05.15
와인 잔에 취하고 싶은 그리움  (0) 2008.05.13
마음편지  (0) 2008.05.13